LIFE 포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보> 겨울 덕유산, 설경의 극치
영하의 칼바람도 눈보라도 산에선 아름다움의 재료더라
 
양천신문 기사입력  2017/01/23 [19:03]

겨울산은 고통을 사색하게 만든다. 추위라는 인간을 괴롭히는 원초적인 고통을 등산객에게 마구 선사한다.


탄탄한 장비를 두르고 인간은 조금 맞서지만 그래도 산골짜기 사이에 꽉 들어찬 혹독한 냉기는 버겁기만 하다. 다만 이를 물고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갈 뿐이다.


추위를 이기려드는 게 아니라 산과 함께 추위를 견디려 할 뿐이다.


그렇게 동행하려는 의지를 보여주는 인간에게 산은 절경을 하나씩 꺼내 보여준다.


시시각각 달려드는 아름다운 풍경과 현상에 어느덧 추위도 낙이 된다. 산과 나는 어느새 친구가 되어 있다.

김병중 기자

  

▲ 1. 덕유산 삿갓재 대피소 별들의 전쟁.     © 양천신문



▲ 삿갓재에서 향적봉 가는 백두대간길 상고대 모습1     © 양천신문



▲ 삿갓재에서 향적봉 가는 백두대간길 상고대 모습2     © 양천신문



▲ 삿갓재에서 향적봉 가는 백두대간길 상고대 모습3     © 양천신문



▲ 삿갓재에서 향적봉 가는 백두대간길 상고대 모습4     © 양천신문



▲ 삿갓재에서 향적봉 가는 백두대간길 상고대 모습5     © 양천신문



▲ 향적봉 대피소와 향적봉 모습.     © 양천신문



▲ 중봉에서 바라본 일출 모습.     © 양천신문



▲ 향적봉 주변 운해 모습.     © 양천신문


 
▲ 향적봉 대비소에서 일출을 맞이하면서 취사하는 모습.     © 양천신문

 
▲ 스노보드를 타고 활강하는 모습.     © 양천신문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1/23 [19:03]  최종편집: ⓒ 양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PHOTONEWS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한마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