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월3동 주민센터에 ‘책쉼터’ 조성
기존 작은도서관 복합문화공간으로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3/11/20 [09:52]
▲     © 양천신문


양천구는 이용률이 저조했던 신월
3동 주민센터의 작은도서관을 북카페 형태의 주민친화 공간인 달빛마을 책쉼터로 재조성하고 15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사진)

 

2015년에 개관한 기존 작은도서관은 하루 평균 방문 인원이 10여 명에 그칠 정도로 이용률이 현저히 낮았다. 이에 구는 공간 구조 변경을 통해 쉼터 기능을 겸비한 복합문화공간을 구축하고자 지난 8월부터 환경개선 공사를 추진해왔다.

 

132규모로 재개관한 달빛마을 책쉼터는 4,600여 권의 장서와 열람석 32석을 갖춘 주민 전용 커뮤니티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회의실 등 주민 소통 공간이 부족하다는 의견을 반영해 8인용 탁자와 좌석을 배치했으며, 밝은 천장등과 포인트 조명, 화사한 색감의 내부 인테리어와 벽돌마감재, 가구 등을 활용해 공간에 확장성과 재미를 더했다.

 

이 외에도 2인용 책상을 비롯해 북·스터디카페처럼 노트북, 태블릿피시 등 작업이 가능한 바 테이블형식의 1인 전용 열람석도 마련됐다.

 

중앙에는 온돌이 깔린 아늑한 마루형 열람석을 조성하고, 만화책 1,000권을 서가에 비치해 세대를 아우르는 만화 특성화 공간을 연출했다. 관내 타 공공도서관의 책을 편하게 빌려볼 수 있는 상호대차 서비스인 책가방 대출등 기존 작은도서관의 기능도 그대로 유지한다.

 

이용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주말과 공휴일은 휴관한다. 휴식과 도서 열람은 구민 누구나 가능하며 도서 대출은 양천구립도서관 회원증을 소지해야 한다. , 만화책은 현장 열람만 가능하다.

지역사회팀

ycnew@daum.net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1/20 [09:52]  최종편집: ⓒ 양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PHOTONEWS 장수문화대학 통합수료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