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초학력 정의 재정립할 공론장 열자
박강산 의원 “현장 교사 동의 비율 낮아”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3/11/13 [10:08]
▲     © 양천신문


서울시의회 박강산
(더불어민주당·교육위원회 부위원장) 의원은 117일 제321회 정례회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기초학력 증진을 위한 정책개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기초학력 정의 재정립과 정책 개선을 촉구했다.(사진)

 

기초학력 증진을 위한 정책개발 연구는 서울시의회 입법정책 연구용역으로 진행됐고 중·고교 현직 교사에게 기초학력과 관련한 33문항의 설문지를 배포해 373건의 응답을 확보한 바 있다.

 

연구에 따르면 기초학력보장법 제2조에 따른 정의인 학생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학교 교육과정을 통해 갖추어야 하는 최소한의 성취기준을 충족하는 학력에 대해 응답 교원의 16%만 긍정한다고 답변했다.

 

박 의원은 서울시교육청 차원에서 기초학력의 정의를 재정립하는 공론장을 폭넓게 열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 연구에 따르면 정규 교육과정 시간에 학생 맞춤형 지원으로 담임교사와 협력하는 기초학력 협력강사와 관련해 단위학교 책임지도제나 키다리샘에 비해 학생, 학부모, 교원의 만족도가 낮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박 의원은 설문 및 FGI 조사 결과에 따르면 단위 학교별로 협력강사 모집 시기가 겹쳐 채용이 어렵고, 협력강사가 소위 말하는 기초학력 미달 학생보다 중간층 학생에게 더 많은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있었다서울시교육청이 전남 등 타 시도의 사례를 참고해 제도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역사회팀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1/13 [10:08]  최종편집: ⓒ 양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PHOTONEWS 장수문화대학 통합수료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