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익명의 기부 천사 300만 원 상당 물품 놓고 가
신월3동 주민센터에… 올 초에도 200만 원 기부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2/11/29 [10:37]
▲     © 양천신문

 

▲     © 양천신문



신월3동 주민센터에 익명의 기부 천사가 연이어 방문해 화제다. 올해 초에도 현금 200만 원을 두고 사라진 이 기부자는 지난 1118일 새벽에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약 3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몰래 놓고 가 훈훈한 감동을 자아냈다.

 

지난 1118일 새벽 익명의 기부자는 어린 시절, 이곳 신월3동에서 할머니와 아버지 곁에서 지독한 가난함 속에 살았지만 지금은 작게나마 어려운 사람을 위해 도울 수 있다며 비록 작지만 이 따뜻한 마음이 많은 분에게 잘 전달되길 바란다는 쪽지만 남긴 채 신월3동 주민센터 현관에 쌀 500kg와 라면 50박스, 50박스, 초코파이 등을 두고 사라졌다.

 

직원들이 주민센터 앞 상가 CCTV를 통해 확인한 결과 새벽에 트럭 한 대가 주민센터 앞에 멈춰 섰고, 인부 4명이 물품을 옮긴 뒤 떠나는 모습을 발견했다. 구 관계자는 기부자가 남긴 쪽지의 필체로 미뤄볼 때, 지난 2월 신월3동에 200만 원의 기적을 희망하며 현금을 기부한 분과 동일인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 기부자가 지난 2월 신월3동주민센터에 기부한 현금 200만 원은 지역의 어려운 학생들에게 장학금으로 전달된 바 있다. 특히 이 기부 천사의 따뜻한 선행은 기척처럼 지역사회로 전파돼, 인근 교회에서도 700만 원을 기부해 장학금 릴레이로 이어지기도 했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기부자의 따뜻한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져 온 마을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며 이웃을 위해 아름다운 나눔을 실천해 주신 기부자께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전했다.

지역사회팀

ycnew@daum.net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11/29 [10:37]  최종편집: ⓒ 양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지역 화보-제6회 파리공원문화축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