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록적인 폭우 속에서 맹활약한 시민 영웅들
이기재 구청장 “희망의 싹 발견”… 표창장 수여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2/09/26 [11:04]

바닥 침하 발견하자마자 119신고 및

이웃들에 전파한 조현조, 조향옥 자매

 

복구작업 도운 신월동 토박이 육완호씨

출근길 포트홀 발견 즉시 신고 김성환씨

▲ 집중호우 속 구조 활동으로 모범구민 표창상을 받은 시민 영웅들. 왼쪽부터 조향옥씨, 이기재 양천구청장, 육완호씨, 김성환씨.     © 양천신문

 

양천구는 지난 88일 중부지방을 강타한 기록적인 폭우 속에서도 이웃을 지키기 위해 맹활약을 펼친 시민 영웅 3명에게 지난 19일 모범구민 표창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집중호우가 쏟아지던 88일 늦은 밤 신월동에 거주하는 조현조(49), 조향옥(40) 자매는 집 앞 주차장에서 들리는 심상찮은 소리에 밖으로 나가보니 바닥이 꺼져가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동생은 지체 없이 소방서, 경찰서 등에 신고했으며, 언니는 주차된 차량 4대를 이동하기 위해 차주에게 전화를 걸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바닥 침하가 심해지자 자매는 양쪽 연립주택 35세대를 직접 방문해 문을 두드려가며 신속히 대피하도록 유도했다. 이들 자매는 이웃들이 모두 무사히 대피하고 구청의 복구작업이 시작된 것을 확인한 후 자리를 떠났다.

 

이후 구청은 해당 현장에서 밤낮없이 복구작업을 진행한 결과 대피 5일 만에 모든 주민이 귀가할 수 있었는데 복구작업이 조기에 완료될 수 있었던 것은 이웃 주민 육완호씨(70)의 도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신월동의 오랜 토박이인 육씨는 지역 일대 각종 기반시설은 물론, 땅속 가정하수도 배관 위치까지 기관이 보유한 관망도보다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어 구청 복구작업팀이 현장을 복원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

 

817일에는 신정동 김성환씨(63)가 집중호우로 발생한 포트홀을 지나치지 않고 바로 신고해 큰 사고를 막았다. 출근길 운전 중 도로바닥의 구멍을 발견한 김 씨는 즉시 하차해 도로 내부에 핸드폰 플래시를 비춰본 결과, 하부의 동공을 발견했다.

 

이에 즉시 신고했고 긴급출동한 구청 유관부서는 하루 만에 복구공사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자칫 도로침하로까지 이어질 수 있었던 아찔한 상황을 막은 건 포트홀을 그냥 지나치지 않고 신고한 주민의 꼼꼼한 눈썰미와 이웃을 생각하는 마음이었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다급했던 상황 속에서도 이웃을 위해 발 벗고 나선 시민 영웅들이 있었기에 우리는 희망의 싹을 발견하고 다시 일어날 힘을 얻을 수 있었던 것 같다체계적인 재난 대응, 대비 시스템을 구축해 모두가 안전하게 살 수 있는 양천구가 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역사회팀

ycnew@daum.net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9/26 [11:04]  최종편집: ⓒ 양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지역 화보-제6회 파리공원문화축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