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논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연금 기금 1000조 원 시대 향한 힘찬 도약
김종근 국민연금공단 양천지사장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2/03/20 [19:09]

[특별기고]

 

▲ 김종근 국민연금공단 양천지사장   © 양천신문

 

수익금 912000억 원, 수익률 10.77%, 바로 대한민국 국민의 노후를 책임지는 국민연금의 2021년 기금운용 성적표다. 수익금은 역대 최고 규모고 수익률은 지난 2019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지난 한 해 동안 수급자에게 지급한 연금액이 291000억 원이니, 3.1년 치 연금액을 번 셈이고, 연간 보험료 수익(535000억 원)1.7년 치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또한, 2021년 말 기준 KOSPI 시가총액 상위 10개 기업의 연간 영업이익 합계(844000억 원) 보다 훨씬 많다.

 

이번 성과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국내외 금융위기 상황에서도 지속적인 투자 다변화 및 포트폴리오 조정 등 고도화 전략과 선제적 위기대응 체계 가동, 투자 리스크 관리를 통해 이뤄낸 결과이기에 더욱 의미가 크다.

 

한편, 국민연금기금은 1988년 이후 지난해 말까지 연평균 누적 운용수익률 6.76%, 총 누적 운용수익금 5308000억 원의 우수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특히 최근 3년 동안의 누적 수익금이 2368000억 원으로 총 누적 수익금의 45%에 해당한다.

 

지난해 12월 말 현재 가입자가 낸 보험료와 운용수익금으로 총 12134000억 원의 기금을 조성했고 연금급여 등으로 2647000억 원을 지출해 적립금이 9487000억 원으로 1000조 원 시대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국민연금이 이렇게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수익성, 안정성, 공공성, 유동성, 지속 가능성, 운용 독립성의 6대 원칙에 기반해 기금을 운용하고 ESG 투자를 선도하는 등 투자시장의 흐름을 읽고 적기에 대처하며 시장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했기 때문이다.

 

국민연금은 가파르게 증가한 기금에 맞춰 유연하게 글로벌 시장에 대응하고 디지털 인프라 확대 추세를 반영해 북미, 유럽 중심의 인프라 투자를 강화하는 등 장기적 관점에서 전략을 수립, 체계적으로 운용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앞으로도 국민의 든든한 노후자금을 안전하게 관리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국민 모두의 연금을 만들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3/20 [19:09]  최종편집: ⓒ 양천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지역 화보-제6회 파리공원문화축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