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정치경제자치행정사회기관/단체건강/문화양천피플칼럼/논단LIFE 포토포토갤러리교육
편집 2020.11.26 [13:19]
전체기사 기사제보
건강/문화
의학
생활
교육
건강보험 Q&A
법률 Q&A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건강/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물원, 한동준 그리고 안치환
10월31일, 11월1일 양천문화회관 대극장에 ‘함께 선다’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0/10/18 [20:15]

 

▲     © 양천신문


8·90
년대 청춘들 사로잡았던 나무향목소리

한 무대서 감상할 최고의 기회양천구민 할인 혜택도

 

모든 시대에는 BGM이 있다. 히트곡이라고 해도 좋을 BGM은 시간이 흘러도 살아남는다.

 

주옥같은 노래로

당대 청춘 사로잡은 동물원

 

1980년대와 1990년대의 BGM이자 시간여행으로 초대하는 노래 중에 한동준과 안치환과 동물원의 노래를 빼놓을 수 있을까. 19887인조 포크록 밴드로 출발한 동물원은 1집에서부터 <거리에서>, <말하지 못한 내 사랑>, <잊혀지는 것>, <변해가네> 같은 주옥같은 노래들로 당대의 청춘을 사로잡았다. 노래를 잘하는 것도 아니었고, 연주를 잘하는 것도 아니었다.

 

하지만 그들은 좋은 노래를 써낼 줄 알았고, 방황하고 고뇌하면서 낭만을 꿈꾸는 청춘을 대변할 줄 알았다. 꾸준히 음반을 내고, 라이브 콘서트를 펼치는 동안 동물원의 히트곡은 더욱 늘었다.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혜화동>, <시청 앞 지하철 역에서>, <널 사랑하겠어> 같은 노래를 함께 부르지 않은 청춘이 있을까. 오래전의 노래는 드라마를 통해 오늘의 청춘까지 사로잡았다.

 

안치환은 현재진행형이다. 대학노래패와 노래모임 새벽, 노래를 찾는 사람들 활동을 이어가며 노래의 사회적 역할을 고심했던 청년 안치환은 1990년 솔로로 데뷔한 후 30년이 넘는 긴 시간 내내 한결같은 한국의 대표적 싱어송라이터가 됐다. <솔아 푸르른 솔아>, <자유>, <소금인형>으로 안치환의 노래가 이어지는 동안 안치환은 포크 뮤지션에서 록커로 변신했다.

 

<당당하게>1990년대 한국 대중음악의 변화 속에서도 제 갈 길을 가겠다는 안치환의 선언이었고, <내가 만일>은 안치환이 얼마나 다감한 뮤지션인지 뒤늦게 일깨워준 순간이었다.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를 내놓고, 시노래를 만들며, 계속 음반을 발표하는 동안 안치환은 민중가수라거나 1980년대의 뮤지션이라는 울타리를 스스로 부숴버렸다. 지독스러울 정도로 성실하게 곡을 쓰고 공연을 하는 안치환의 삶은 암조차 그를 무너뜨릴 수 없게 만들었다. 지금도 안치환은 계속 싱글을 발표하고 유튜브 채널까지 운영한다.

 

민중의 가슴 대변한 안치환

한국의 대표적 싱어송라이터

 

한편 SM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1집을 냈던 한동준은 미성의 목소리로 꾸준히 사랑과 이별을 노래해 왔다. <그대가 이 세상에 있는 것만으로>, <너를 사랑해> 등으로 이어진 한동준의 노래는 포크 음악의 태도를 바탕으로 사랑을 진실하게 노래하고, 이별을 애틋하게 다독였다.

 

서정적이면서 따스한 그의 노래는 2000년대를 지나며 영화음악와 컴필레이션 음반으로 이어졌다. 2000년대 이후 시대의 어둠을 외면하지 않는 한동준의 노래는 노래가 있어야 할 곳을 지키는 촛불이 됐다.

 

한동준과 안치환과 동물원은 40여 년에 가까운 시간을 노래해온 뮤지션이자 다정한 벗이다. 대학 시절 친구이기도 하고, 데뷔하면서부터 크고 작은 무대를 함께 꾸려왔던 이들은 오랜만에 만나도 친근하기만 하다. 항상 서로의 음악을 듣고 응원하며 함께 했던 이들은 올 가을 모처럼 한 무대에 선다. 서로의 노래를 함께 부르기 위해서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힘든 요즘, 자신의 노래를 들으며 청춘을 헤쳐온 이들, 자신의 노래를 들으며 삶을 다잡아 온 이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보내기 위해서다.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절반의 관객밖에 받지 못하는 공연을 진행하는 이유이다.

 

[동준아 치환아 동물원 가자] 공연은 각자 자신의 노래만 부르고 내려가는 무대가 아니다. 공연을 시작할 때부터 끝날 때까지 세 뮤지션이 모두 무대에 올라 내려가지 않는 공연이다. 각자의 노래를 대신 부르고, 돌아가며 부른다.

 

미성의 목소리로

진실한 사랑 노래한 한동준

 

동물원의 노래에 안치환이 코러스를 넣고, 한동준의 노래를 동물원이 연주한다. 안치환의 노래에 동물원의 목소리가 울려 퍼진다. 1980년대부터 청춘과 시대와 사랑을 노래해온 이들이 부른 노래, 그래서 수많은 이들의 삶의 노래가 된 명곡들을 서로의 연주와 목소리로 바꿔 들려주는 특별한 무대이다.

 

양천문화재단이 주최하고 대중음악의견가 서정민갑이 연출하는 조인트 콘서트 [동준아 치환아 동물원 가자]1031일 토요일과 1112회에 걸쳐 양천문화회관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안치환과 오래 호흡을 맞춰온 밴드 자유의 연주자 네 명을 제외하고는 한동준, 안치환, 동물원만 무대에 오른다. 게스트도 없고 사회자도 없다. 이번 공연은 세 뮤지션의 우정과 앙상블을 확인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하면 된다.

 

자료 제공=양천문화재단

 

양천문화재단 동물원, 안치환, 한동준 조인트 콘서트

일시 : 1031() 17:30, 111() 16:00 / 2회 공연

장소 : 양천문화회관 대극장

예매 : 인터파크(1544-1555) 또는 현장 구매

가격 : 17만 원, 25만 원, 양천구민 할인 15만 원, 23만 원)

문의 : 02)6289-3006(양천문화재단)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18 [20:15]  최종편집: ⓒ 양천신문
 
양천구청 - www.yangcheon.g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PHOTONEWS “저희 마음 닮아 향기롭고 따뜻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로 365 (신정4동 1013-6 3층)ㅣ대표전화 : 02-2654-4141ㅣ팩스 : 02-2690-1623 ㅣ E-Mail : ycnew@hanmail.net ㅣ
등록번호 : 서울다-10513
Copyright ⓒ 1991-2008 (주)양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양천신문의 모든 기사의 저작권은 (주)양천신문에 있습니다. 무단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