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정치경제자치행정사회기관/단체건강/문화양천피플칼럼/논단LIFE 포토포토갤러리교육
편집 2020.11.26 [12:19]
전체기사 기사제보
사회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은둔형 외톨이 현황 파악 및 지원 시급
여명 의원 “공론화 통해 사회적 대안 마련”
 
양천신문 기사입력  2020/09/21 [19:47]

 

▲     © 양천신문


서울시의회가 주최하고 여명 서울시의회 의원
(미래통합당·비례)의 주관으로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제2대회의실에서 서울시 은둔형 외톨이 현황과 지원 방안토론회가 지난 822일 열렸다.

무관중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한 이날 토론회는 윤철경 GL 학교밖청소년연구소 소장이 발제를 맡았다.

 

오오쿠사 미노루 K2인터내셔널코리아 교육팀장, 김혜원 호서대학교 교수, 배영길 꿈터가정형대안학교 대표, 주상희 한국은둔형외톨이부모협회 대표, 유승규 당사자 청년 토론자, 임성수 국무조정실 청년정책추진단 청년참여단 등 다양한 전문가 및 활동가가 토론자로 참여했다.

 

은둔형 외톨이(히키코모리)‘6개월 이상, 방 또는 집에서 나가지 않고 가족 이외에는(심지어 가족과도) 친밀한 대인관곌 맺지 못하는 사람을 가리킨다. 일본에서는 사회적 고립 상태의 청년 문제가 크게 대두된 이후 인간의 기본권과 더불어 미취업 상태의 청년들이 야기한 사회적 비용이 공론화가 됐다. 1988년 이래로 정부의 지원 아래 공공과 민간영역이 함께 히키코모리의 자활을 돕기 위한 활발한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은둔형 외톨이의 보다 구체적인 정의는 방에서 거의 나가지 않는 경우 방에서는 나가지만, 집 밖으로 나가지 않는 경우 필수적인 필요로 근처 편의점 등 극히 제한적으로만 외출하는 경우 혼자 하는 취미활동, 최소한의 가족 모임 등을 할 때만 외출하는 경우 은둔 상태를 극복하기 위해 심리치유, 자조 모임 등을 할 때만 외출하는 경우의 다섯 가지 상태 중 하나에 해당하며 그 기간이 6개월 이상 유지되고 있거나 그러한 적이 있던 사람을 뜻한다.

 

한국에서는 은둔형 외톨이 현상의 공론화가 되고 있지 않은 관계로 당사자에 대한 법적 지원근거가 없음 대상자의 상태를 가정의 문제로 치부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음 당사자 부모들 역시 은둔형 외톨이의 상태에 대한 인식 부재로 자식의 정신적 문제라고 치부하며 상황을 악화시킴 맞춤형 지원제도 부실하다는 총체적 문제에 놓여 있다. 당연히 현황 파악도 제대로 돼 있지 않다.

 

여명 의원은 관련 조례를 제정해 은둔형 외톨이에 대한 정의 서울시장의 매해 서울시 은둔형 외톨이 상태의 청년 현황 파악 및 지원체계 수립의 의무 당사자 가족에 대한 치유 회복 프로그램 마련 당사자의 자활을 돕기 위한 전문 인력 양성 등의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최승희 기자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9/21 [19:47]  최종편집: ⓒ 양천신문
 
양천구청 - www.yangcheon.g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PHOTONEWS “저희 마음 닮아 향기롭고 따뜻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양천구 신월로 365 (신정4동 1013-6 3층)ㅣ대표전화 : 02-2654-4141ㅣ팩스 : 02-2690-1623 ㅣ E-Mail : ycnew@hanmail.net ㅣ
등록번호 : 서울다-10513
Copyright ⓒ 1991-2008 (주)양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양천신문의 모든 기사의 저작권은 (주)양천신문에 있습니다. 무단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